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현대·기아차, KSF 연계 주요차종 할인
쏘나타 10%·싼타페 7%·K5 7%·K7 5%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정부가 주관하는 쇼핑관광축제 ‘코리아 세일 페스타(Korea Sale FESTA)’에 동참해 승용과 상용 주요 차종에 대한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 들어간다.

현대차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맥스크루즈 등 7,000대 한정으로 5%에서 최대 10%, 엑시언트, 마이티 등 상용 270대 한정으로 최대 16%까지 할인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연계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기아차는 모닝, 레이, K3, K5, K7 5개 주요 차종에 대해 선착순 총 5,000대 한정으로 최대 12%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현대차의 각 차종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아반떼 5% △쏘나타 7∼10% △싼타페 5∼7% △맥스크루즈 5% △엑시언트 7∼16% △마이티 14% △카운티 100만원 등 인데, 승용은 생산 기간, 엑시언트는 차량 형태(덤프, 트랙터, 카고 등)에 따라 할인율이 차등 적용된다.

이에 따라 아반떼는 76만원에서 124만원, 쏘나타는 226만원에서 356만원, 싼타페는 197만원에서 278만원, 맥스크루즈는 177만원에서 234만원, 엑시언트는 1,200만원에서 2,900만원 등의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기아차는 총 5개 승용 주력 차종을 대상으로 5%에서 최대 12%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각 차종 별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모닝 9% △레이 5% △K3 12% △K5 7% △K7 5% 이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 대표 경차 모닝은 97만원에서 최대 126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레이는 64만원에서 최대 77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기아차의 대표 세단 모델인 K시리즈의 경우, K3는 185만원에서 253만원까지 할인 혜택이, K5는 159만원에서 205만원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K7은 155만원에서 최대 199만원의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