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中企 50.5%, “원산지 증빙 곤란”
中企 FTA 활용 애로 조사 결과
FTA 활용 시 가장 어려운 점(단위 : %)
우리나라 중소기업 절반이 FTA 활용시 원산지 증빙서류 준비가 어렵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최근 수출입 중소기업 305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FTA 활용 애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2년 내 FTA 활용 경험을 설문한 결과, 수출 활용이 58.7%, 수출 수입 모두 활용한 기업은 41.3%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에게 FTA 업무처리 방식을 설문한 결과 △전담인원 보유하고 관세사 도움 43.9%, △전담인력 보유 직접처리 31.5% △전담인원 없이 관세사 도움만으로 24.6%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의 54.4%가 FTA 활용시 ‘어려움 있다’고 응답했으며, FTA 활용시 가장 어려운 부분은 ‘원자재에 대한 원산지 확인서 수집 등 원산지 증빙서류 준비’가 50.5%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어서 ‘원재료를 포함한 제품의 HS code (품목번호) 확인’(17.7%), FTA 협정 여부 확인’(6.6%), ‘양허품목 및 양허세율 확인’(6.2%)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정부가 보급하는 원산지관리시스템(FTA-PASS)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59.7%가 활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하였으며 활용한다는 기업은 40.3%에 그쳤다.

활용하지 않은 중소기업들은 미활용 사유로 ‘시스템에 대해 들어보지 못했다’(61.0%), ‘구축해 보았으나 시스템이 번거롭고 비효율적이다’(20.3%)라고 응답했다.

또한 ‘원산지인증수출자’ 제도에 대해서는 조사기업의 63.3%가 획득경험이 있었으며 ‘원산지인증수출자’ 획득기업 중 78.2%는 ‘품질인증’을 획득, 12.4%는 ‘업체인증’, 9.3%는 ‘품질 및 업체 인증’ 모두를 획득했다고 답했다.

원산지 사후검증 개념 및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중소기업 71.5%가 ‘이해함’ 이라고 응답했고, ‘이해하지 못함’은 28.5%로 나타나 10곳 중 7곳이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한수 중기중앙회 통상본부장은 “우리나라는 2004년 한 칠레 FTA를 시작으로 현재 52개국과 FTA를 체결한 FTA 강국으로 FTA는 중소기업에도 많이 보편화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산지 증빙서류 준비에 여전히 많은 중소기업들이 애로를 호소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의 FTA 이행력 제고를 위해서는 체약국간 원산지 규정 간소화 의제를 지속적으로 논의하여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