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LG,사람 말 스스로 배우는 ‘인공지능’ 에어컨 선
자연어 처리·딥러닝 기술로 스마트홈 시장 선도
LG전자가 9일 독자 개발한 음성 인식, 합성 및 자연어 처리 기술, 딥 러닝 기술 '딥씽큐(DeepThinQTM )'를 탑재해, 사용자의 언어를 스스로 학습하는 인공지능 휘센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LG전자가 사용자의 언어를 스스로 학습하는 인공지능 가전을 선보이며 스마트홈 시장을 지속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9일 자연어 처리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모두 탑재한 ‘인공지능’ 휘센 듀얼 스페셜 에어컨 신제품(모델명: FQ17S7DWV2)을 출시했다.

LG전자는 올해 1월 업계 최초로 공간을 학습하는 인공지능 휘센 듀얼 에어컨 시리즈를 선보였는데 이번에는 사용자의 언어를 학습하는 신제품을 출시하게 된 것이다.

신제품인 인공지능 휘센 듀얼 스페셜 에어컨은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음성 인식 및 합성, 자연어 처리 기술, 딥 러닝 기술 등을 탑재했다. 이에 따라 사용자 언어를 스스로 배워가며 최적화할 수 있다.

신제품은 LG전자가 수십 년간 축적해온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 실제 음성을 비교, 분석해 사용자 말의 정확한 맥락을 파악한다.

또한 LG전자의 딥러닝 기술인 ‘딥씽큐(DeepThinQTM )’를 기반으로 사용자의 언어 사용 패턴을 지속적으로 학습해, 제품 사용기간이 길수록 음성인식률이 더 높아진다.

사용자는 3미터(m) 떨어진 곳에서도 리모컨 없이 음성만으로 에어컨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는 ‘LG 휘센’이라고 말한 후, 전원 켜짐/꺼짐, 온도 및 풍량 조절, 제습/공기청정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만으로 작동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바람을 위로 보내줘”라고 말하면 에어컨이 바람 방향을 바꾼다. 사용자가 “LG 휘센, 이젠 좀 추워”라고 말하면 “희망 온도를 높일까요?”라고 물어본 후, 사용자가 “1도 높여줘”라고 하면 희망 온도를 조정한 후 “26도로 높였습니다”라고 답한다.

이뿐만 아니라 냉방, 공기청정, 제습 등의 기능을 모두 갖추었고 공기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오염 물질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공기청정 기능을 켠다.

그 외에도 큰 먼지, 미세먼지, 초미세먼지뿐 아니라 △악취 및 유해가스 △스모그 유발 물질인 이산화황(SO2) 및 이산화질소(NO2) △박테리아 등도 제거해준다. PM1.0 센서로 실내의 공기상태를 측정해 1단계부터 4단계까지 표시해 공기청정이 필요한 때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청정모니터링 시스템’도 탑재했다.

또 사용자는 집 밖에서도 LG전자 스마트홈 앱인 ‘스마트씽큐(SmartThinQTM)’ 외에도 ‘라인(LINE)’, ‘카카오톡(KakaoTalk)’ 등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간편하게 에어컨을 작동시키거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가격은 2in1 기준 출하가 320만원이다.

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진정한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LG 인공지능 가전이 진화해나가는 모습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