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SK네트웍스, 3천억 규모 ‘주유소사업’ SK에너지에 매각
모빌리티 사업 거점 고도화…핵심역량 극대화
SK네트웍스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에너지마케팅 도매사업(주유소 사업)을 SK에너지에 매각한다. 양사가 보수한 핵심 역량을 극대화하려는 그룹차원의 사업재편으로 보인다.

SK네트웍스(대표이사 최신원, 박상규)는 지난 10일, 자사의 에너지마케팅 도매사업을 ‘SK에너지’에 3,015억원에 양도하는 안건이 당일 열린 이사회에서 의결됐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해당 안건 의결에 따라 SK네트웍스는 에너지마케팅 도매사업의 판매망, 인력 및 사업관련 자산/부채 등 일체에 대해 필요절차를 거쳐 오는 10월 말까지 사업양도를 완료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사업 양도 결정 배경에 대해 “석유시장 마케팅 효율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SK에너지의 니즈와 렌탈, 카라이프 서비스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새로운 성장축을 육성하고자 하는 당사의 니즈가 부합해 사업양도를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번 에너지마케팅 도매사업 양도를 통해 SK네트웍스는 자사가 보유한 주유소 네트웍을 운전고객에게 필요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Mobility, 자동차와 운전고객 관련 분야) 거점으로 고도화 해 나갈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향후 ‘모빌리티’와 ‘홈케어’ 양대 성장축을 바탕으로 고객가치를 혁신하는 소비재 기업으로 변모해 나갈 계획을 밝혔다.

‘모빌리티’ 사업영역에서는 주유, 렌터카, 정비, 타이어, 부품, ERS 등 국내 유일의 토탈 카라이프서비스 체계를 독자멤버십을 기반으로 고객관점에서 통합 예정이다.

또한 ‘홈케어’ 사업영역에서는 SK매직의 환경/주방가전 렌탈사업 및 판매인프라를 기반으로 SK텔레콤 등 계열사 및 외부업체와의 개방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금번 에너지마케팅 도매사업 양도를 포함,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추진된 일련의 사업재편을 통해 보다 명확한 회사의 미래 방향성이 갖추어 졌다”며 “사업양도 대금은 재무건전성 강화와 함께 모빌리티, 홈케어 등 새로운 성장축 육성에 투입되어 변화와 혁신을 앞당기는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