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수소얼라이언스, 수소 정책마련 ‘착착’
워킹그룹 중간보고회, 하반기 최종안 도출
- 실질적 수소사회 구축위한 정책 방향 제시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 단장이 2030 수소 사회 구축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국내 수소사회 구축을 위한 정책 마련을 위해 수소 산업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머리를 한데 모아 수소 백년대계를 설계하고 있다. 올 하반기 구체적인 정책 방향이 마련되면, 수소사회 진입을 위한 국가적, 사회적 움직임이 빨라 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단장 신재행)은 10일 서울지방우정청 5층 인큐베이팅센터 대회의실에서 ‘2017년 Working Group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올 하반기 완성될 ‘2030 수소사회 구축 방향’ 최종안 마련을 위한 그간의 활동을 중간 점검을 위해 마련됐다.

그간 추진단은 설립 후 총 42건의 정부협의 및 대응, 총 74회의 회원사 사업지원 및 협의 등을 해왔고, 신에너지 산업육성을 위한 연구 등 다수의 수소관련 사업 수행 및 기획을 진행해 왔다.

또한 정책 마련을 위해 11개의 워킹그룹을 구성해 수소사회 구축을 위한 산학연관의 통일되고 장기적이고, 실질적인 정책안 도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

올 하반기 최종안이 도출되면, 정부는 이 안을 바탕으로 국내 수소사회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정책 실현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신정부의 에너지 정책 기조가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있는 만큼 수소에너지 활용안은 정책적으로 크게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태양광, 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의 단점을 보완하고 지역 내 분산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수소의 역할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재행 단장은 2030 수소사회 구축방향을 설명하며, 수소에너지 산업 기반이 전무해 초기 정부보조가 필요하나 민간투자를 통한 경제성 확보기를 지나면 수소사회의 진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2025년까지 수소사회 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까지 경제성 확보, 2030년 이후에는 수소사회에 진입 할 수 있도록 수소산업의 기반 구축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수소사회가 구축되는 2030년에는 수소차가 수소충전소의 수익 확보를 이한 최소 보급대수인 42만1,000대를 넘어 63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불어 수소이용 발전량과 설비용량 규모도 2022년 19MW/166GWh에서 2030년 1,025MW/8,981GWh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수소 주력산업은 물론, 수소와 관련된 신소재 개발 등 에너지산업, 신성장산업 등 연관 산업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행 단장은 “수소융합얼라이언스는 기반, 기술, 정책 차원에서 수소에너지 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활동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라며 “수소사회 구축을 위한 사회적 인식 확산 노력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