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울산시, 4차 산업혁명 대응 국가산단 지정 연구 착수
시 자체 국가산단 개발 타당성 연구 실시
울산시가 4차 산업혁명 대극 국가산단 지정을 위한 연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울산시는 국토교통부가 국가산업단지를 추가로 지정하기 위한 검토 용역을 추진함에 따라 국가산업단지 지정 건의를 위한 자체 타당성 연구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9개 시·도에 10곳의 신규 국가산단 조성 사업이 ‘국정과제 지역공약’에 반영됨에 따라 후보지 선정을 위한 외부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국가산단은 전국에 총 42곳이 지정돼 있으며, 이번에 국토부가 추진 중인 연구용역은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와 혁신 창업국가를 조성하고 융복합을 통한 기술개발을 주도하는 것을 목적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이에 울산시도 기존 주력산업의 고도화와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할 신규 국가산업단지를 추가 지정받기 위하여 타당성 연구를 비롯한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타당성 연구 내용은 △4차 산업혁명시대 울산의 미래산업 전략 분석 △산업별(자동차, 바이오) 산업입지 수요분석 △국가산단 후보지 도출 및 개발여건 분석 등이다.

울산시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국토부에 국가산단 추가 지정 건의를 추진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미 대통령 선거기간부터 자율주행차 등 지능형 미래자동차와 관련된 전장부품산업 및 게놈기반 바이오 메디컬산업의 집중 육성을 위한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대통령과 여당에 적극 건의해 왔으며, 우리 시 숙원사업으로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