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전북TP, 농업용 로봇 해외 개척 앞장
뉴질랜드 Fieldays 참가
전북TP는 도내 업체 다운(최영경 대표)과 함께 14일부터 4일간 뉴질랜드 Mystery Creek Events Centre에서 개최되는 ‘제49회 Fieldays 농업박람회’에 참가해 TMR 사료 급이로봇을 전시 홍보했다.
전북테크노파크(원장 강신재)가 농업용 로봇의 해외 개척에 앞장서고 있다.

전북TP는 도내 업체 다운(최영경 대표)과 함께 14일부터 4일간 뉴질랜드 Mystery Creek Events Centre에서 개최되는 ‘제49회 Fieldays 농업박람회’에 참가해 TMR 사료 급이로봇을 전시 홍보했다.

이번 뉴질랜드 농업박람회 Fieldays는 세계 4대 박람회 중 하나로 1969년 처음 개최해 올해 49주년을 맞이하는 명실상부 농업분야 메이저 박람회이다. 매년 13만명의 관람객 방문과 호주, 영국 등 42개국 약 1000개사 이상이 참가하는 남반구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뉴질랜드 농기계 산업구조는 농기계 제조 생산량이 많지 않아 수요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특히 농기계 강국인 유럽, 미국 제품을 주로 사용하고 있어 농기계 트랜드 분석을 통한 틈새시장 진입시 국내 농기계 및 로봇 제품의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전북TP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지원하는 시장창출형 로봇보급사업 일환으로 다운의 TMR 사료 급이로봇의 해외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박람회에 참가했으며, 사전에 12건의 바이어 상담확정과 14건의 잠재바이어를 발굴해 박람회 개최 전부터 TMR사료 급이로봇에 대해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강신재 전북TP 원장은 “전라북도 농업용 로봇이 새로운 농·축산 비즈니스 구상과 글로벌 마켓의 치열한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배종인 기자 (jib@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프로필은 기사 하단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공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