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기상청, 차량용 강우센서 개발
빅데이터 연계…도로 강우량 측정
기상청이 차량 전면유리창에서 강우량을 측정하는 강우센서를 개발했다. 향후 국민들의 기상관련 편의는 물론 도로 교통 관련 방재 업무에 효율적인 지원이 기대된다.

기상청(청장 고윤화)은 이동하는 차량에서 도로 위 강우를 실시간으로 관측해 운전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고 차량용 강우센서 개발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차량용 강우센서’는 차량 전면유리창에서 송·수신되는 광신호 반사율의 강도를 이용해 강우량을 관측한다.

이 기술은 기존 차량의 자동 와이퍼(auto wiper) 기능을 개선한 강우센서를 통해 강우량을 관측하고 차량의 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와 텔레매틱스 기술을 이용한 정보를 생산하는 것으로 기상청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강원대학교 김병식 교수 연구팀이 개발했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차량용 강우센서는 도로별 상세한 강우정보를 생산·수집해 정보를 운전자에게 직접 전달한다.

이 기술은 부산광역시 ‘스마트시티 플랫폼 기반 빗길 안전운전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2개 노선, 20대 시내버스에 시범 적용되어, 현재 도로의 강우정보를 생산·서비스하고 있다.

향후에는 전국단위 강우정보를 생산하기 위해 도로 강우정보 빅데이터(거대자료)를 구축해 타 분야와 연계가 가능한 오픈플랫폼과 모바일 기반 ‘실시간 도로 강우정보 표출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번 기술연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맞물려, 첨단 자동차 센서기술,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거대자료) 등 미래 핵심기술 간 융합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며 앞으로 기상정보가 관광·물류·운송 등 다양한 교통 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