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경제신문

더보기인터뷰
HOME > 기사쓰기
LG이노텍 LED, 스포츠 조명 경쟁력 인정받아
‘U-20 월드컵’ 결승전 조명 채택
LG이노텍이의 하이파워 LED가 뛰어난 색 재현력, 최적의 색온도, 높은 광효율 등으로 스포츠조명 산업에서 경쟁력을 뽐낸다.

LG이노텍(대표 박종석)은 오는 11일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결승 경기가 열리는 수원월드컵경기장의 메인 조명에 이 회사 10와트(W) 하이파워 LED가 적용됐다고 밝혔다.

하이파워 LED는 1W 이상의 높은 소비전력으로 밝은 빛을 내는 고출력 광원이다. 밤에도 낮과 같은 빛으로 주로 스포츠 경기장, 도로, 공장 등에서 사용된다. 특히 스포츠 조명용 LED는 경기 진행과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높은 품질 신뢰성이 요구된다.

하이파워 LED는 최고 출력 10W로 10만 시간의 작동시간을 자랑한다. 여기에 국내 조명회사 KMW의 조명 설계 기술이 더해져 수원월드컵경기장 메인 조명으로 설치됐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 적용된 하이파워 LED는 연색지수가 90 이상으로 자연광에 가까운 색재현력을 자랑한다. 연색지수(CRI)는 조명이 자연광에 얼마나 가깝게 색을 보여주는지를 의미한다. 자연광을 CRI 100으로 하며 가정용 일반 조명은 70~80 수준이다.

LG이노텍 하이파워 LED는 색온도가 5,000캘빈(K)으로 밝고 선명한 빛을 내면서 눈부심이 적다. 일반적으로 야간에도 맑은 날 낮처럼 생생하게 경기를 볼 수 있으며 정오의 쨍한 햇빛 보다는 눈이 편하다.

또한 이 하이파워 LED는 기존 메탈할라이드 조명 보다 약 40%의 소비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수원월드컵경기장의 경우 2킬로와트(kW) 메탈할라이드 조명 대신 1.2kW LED 조명으로 FIFA가 요구하는 수준 이상인 2,200룩스(lux)의 밝기를 구현한다.

LG이노텍 하이파워 LED는 평창동계올림픽경기장 조명에 사용될 정도로 이미 뛰어난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7월 설치된 스키점프,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설상 3종 경기 조명에 이 회사 LED가 사용됐다.

이와 함께 레드, 그린, 블루 등 컬러 조명이 가능한 RGB 하이파워 LED는 유명 건축물의 경관 조명으로 사용되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 빌딩과 왕궁, 인천대교 등 랜드마크를 밝히는 광원이 LG이노텍 LED다.

LG이노텍은 향후 엔터테인먼트 무대 조명용 등으로 하이파워 LED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15W, 30W급 슈퍼 하이파워 LED와 RGGB, RGBW 등 멀티 컬러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LED의 성능과 품질이 빠르게 향상되면서 스포츠 경기장이나 경관용 조명까지 적용분야가 확대됐다”며 “LG이노텍 하이파워 LED가 밝히는 고품질의 빛으로 선수와 관중들의 생생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스트레티지스 인 라이트(Strategies in Light)에 따르면 5W 이상 슈퍼 하이파워 LED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지난해 6,302억원에서 2020년 1조6,208억원으로 두 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기자 (webmaster@amenews.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편집국

관련기사